나무기술, 마곡 엠밸리 R&D 센터 착공식 개최

나무기술마곡 엠밸리 R&D 센터 착공식 개최

나무기술마곡 엠밸리 R&D센터 착공…”제도약”

                                   – 클라우드 기술력 확보…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 구축

                                   – 분산된 연구소자회사관계회사 모아 시너지 극대화

                                   – 지상 7지하 3층 규모…2022 10월 입주 예정 

 클라우드 선도기업 나무기술(대표 정철) 31(오늘서울 강서구 마곡산업단지에서 ‘나무기술 엠밸리 R&D 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나무기술 정철 대표시공사 신세계토건 김성주 대표, PM H파트너스 홍영배 대표감리 및 설계사 사이어쏘시에이츠건축사사무소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스마트시티 기술이 반영될 나무기술 R&D 센터는 2022 9월 완공 예정으로 지상 7지하 3층에 연면적 약 6000㎡ 규모로 조성되며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 입주할 회사를 포함하면 최대 300 이상의 인력을 수용하게 된다.

회사는 R&D 센터 건립에 맞춰 2023년까지 전문 연구인력 20여명 등 30여명을 신규 충원할 계획이다또한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 입주할 자회사 및 관계회사를 포함하면 50명 이상의 충원이 예상된다.  

이번 R&D 센터 투자는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온 나무기술의 글로벌 전략과 맞닿아 있다나무기술은 선제적인 투자로 국내 최초로 컨테이너 플랫폼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클라우드 플랫폼 1등 회사로 도약하고 있다.

클라우드가상화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의 고부가가치 솔루션 개발과 융합을 추진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미래 경쟁력도 한층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마곡 산업단지내 위치한 정보통신제약바이오 기업들과 활발한 교류를 통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동북아 일일 생활권에 위치해 접근성을 높인 나무기술 엠밸리 R&D 센터가 나무기술의 글로벌 강소기업 도약에 초석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나무기술 정철 대표는 “나무기술 엠밸리 R&D 센터는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선점을 위한 성장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가상화클라우드인공지능빅데이터 등 R&D 부문간 소통과 협업을 강화해 시너지를 극대화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