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오픈 테크넷 서밋 2019’에서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 소개

나무기술(대표 정철)은 19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오픈 테크넷 서밋 컨퍼런스에서 자사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를 소개했다.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는 최근 국내 기업들이 지향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구현하는 주요 기술로 제시되고 있다. 또한 관련 기술은 모두 오픈소스로 제공돼 클라우드 시장의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나무기술이 쿠버네티스 엔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칵테일 클라우드는 일체형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으로 퍼블릭/프라이빗/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베어 메탈 등의 어떠한 환경에서도 컨테이너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배포, 운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직관적이고 편리한 웹 GUI를 통해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의 통합 관리, 애플리케이션의 지속적인 통합과 배포, 트래픽 부하 상황에서의 자동 스케일링, 점진적인 애플리케이션 교체, 애플리케이션의 카탈로그화 등과 같은 컨테이너 기반의 운영과 개발 업무를 편리하게 수행할 수 있다.

 

나무기술의 칵테일 클라우드는 한국 최초로 클라우드 제품부문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파운데이션(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 CNCF)의 쿠버네티스 소프트웨어 적합성 인증 프로그램을 통과하며 기술력을 입증했다.

 

나무기술 관계자는 “최근 대기업 및 금융권을 중심으로 디지털 비즈니스에 맞는 애플리케이션 중심의 클라우드 모델로 컨테이너 도입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더 더욱 기술을 고도화시켜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중심으로 기술과 인프라를 클라우드에 최적화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