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개 | 좋은 것들은 사라지지 않는다 영화 ‘쇼생크 탈출’

황승주 | 나무기술 기술1본부

안녕하세요, 나무기술 기술1본부 황승주입니다.

 

제가 소개해드릴 영화는 쇼생크 탈출(1994)입니다.

아마 많은 분이 이미 이 영화를 보셨을 거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예전에 봐서 기억이 잘 나지 않거나, 안 보신 분들을 위해 간단한 줄거리 요약을 해드릴게요.

 

이야기는 한 남자가 재판받으며 시작합니다.

남자의 이름은 앤디 듀프레인. 사회에서는 잘나가는 은행가였죠.

하지만 앤디는 자기 아내, 그리고 아내와 불륜 행위를 한 남자를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고 종신형에 처해져 쇼생크 교도소에 갇힙니다.

그렇게 앤디는 억울한 수감생활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교도소에 있던 수감자들과 교도관들이 앤디를 가만 놔둘 리 없죠.

앤디와 다양한 인물들이 벌이는 소소한 갈등부터 앤디가 탈옥을 결심하게 되는 큰 사건까지,

수많은 흥미로운 사건들이 끊임없이 나옵니다.

 

기억에 남는 장면 중 하나로는 앤디와 작중 화자인 레드의 대화가 기억에 남네요.

레드는 앤디가 오기 전부터 20년 동안 복역 중인 수감자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상태입니다.

앤디와 함께 수감생활을 하면서도 여러 번의 가석방 기회가 있었지만, 전부 실패하고 맙니다.

그렇게 희망을 잃은 레드는 앤디에게 말합니다.

 ‘희망은 위험한 거야. 희망은 사람을 미쳐버리게 만들지. 이 안에서는 아무 의미가 없어. 그 사실을 받아들이는 게 좋아.’

가석방에 대한 기회를 여러 번 놓치고 희망이 부질없다고 느껴버린 레드에겐 당연한 사실이었겠죠.

하지만 이 말에 대한 앤디의 대답은 앤디가 탈옥하고, 레드가 극 중 마지막에 가석방이 되고,

사회에서 앤디의 편지를 읽는 것으로 이루어집니다.

‘희망은 좋은 것이에요. 좋은 것은 절대 사라지지 않아요.’

정말 뻔하고도 진부한 말이지만, 오히려 그렇기에 가장 가슴을 울리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쇼생크 교도소의 수많은 수감자가 교도소라는 세상에 수긍하고 길들어 갈 때, 앤디는 희망을 잃지 않고 자유를 쟁취하죠.

그리고 그것에서 그치지 않고 가석방된 레드가 방황할 때, 오히려 자신이 희망이 되어줍니다.

자신이 호텔을 운영할 것인데, 거기에 같이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면서요.

그렇게 레드와 앤디는 서로 만나며 영화는 끝이 납니다.

 

처음 봤을 때는 어렸을 적 TV에서 장면 일부분만 띄엄띄엄 본 것이라 좋아하는 영화는 아니었죠.

그러다 어느 날 넷플릭스에서 우연히 다시 보게 됐는데, 이때 제대로 쇼생크 탈출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를 다 감상하고 나서는 그 매력에 푹 빠져버렸죠. 아마 여러분들도 그러실 거라 믿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방에서 즐길 거리를 찾으신다면, 한 번쯤 쇼생크 탈출을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